디자인 사용자

memo 2011.07.26 17:47
디자인에 관련된 계몽적 혹은 계도적 글에서
'클라이언트'가 아닌 '사용자' '독자' 등의 표현을 자주 발견한다.
나 또한 자주 쓰는 표현이다.

그런데 문득,
'사용자가 누구인가?'라는 의문이 들었다.
우리가 말하는 포괄적 의미의 사용자란 과연 누구인가?

30/40대 독자, 중산층의 독신 여성, 저학년 어린이 등등
'사용자'를 구체적으로 정의하는 표현이 흔하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30/40대 독자'란 과연 누굴 말하는 건가
떠올려보면 상당히 혼란스럽다.
30/40대 독자는 너무나 많다. 그들을 과연 '사용자'라 말할 수 있을까?
좀더 구체적으로 '사용자'를 설정하면 괜찮다고 말할 수도 있다.
(실제로 구체적으로 '사용자'를 규정하는 표현들을 많이 본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구체적으로 나열할 수도 없다. 가령 아래 처럼
'30대 월 수입 300만원, 미혼, 서울거주, 전세, 긍정적, 숏다리, 안경을 낀, 주량 소주 1병....

어쩌면 디자이너가 말하는 사용자는
디자이너 안에 내재된 경험과 편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지도 모른다.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모른다'는 오래된 진리처럼
실제로 한명의 인생이나 생각도 경험하기 벅찬 우리네 삶에서
무슨 수로 '사용자'란 포괄적인 인간상을 가늠할 수 있단 말인가...
가상으로 설정된 사용자를 위하는 디자인을 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우리는 글을 정당하게 갈무리 짓기 위해 '사용자'란 표현을 남발하지만
이것이 디자인 분야에 또 다른 공허한 레토릭을 낳고 있는 건 아닌지
돌아보고 고민해 봐야 할 문제다.

어쩌면 디자인에선 천박한(?) 클라이언트(의뢰자)란 표현이
더 순수하고 정확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다.
왜냐면... 우리(디자이너)는 그들을 훨씬 잘 알고 있으니까...

저작자 표시
신고

'mem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자인 사용자  (0) 2011.07.26
예측가능성  (0) 2011.07.01
장식은 범죄다? 아니다 미덕이다  (0) 2011.06.21
가치의 변화  (0) 2011.03.01
자아 확립과 비움  (2) 2011.02.24
시간의 지배  (0) 2011.02.22
Posted by tigeryoonz



티스토리 툴바